바람과 현수막
바람과 현수막
  • 승인 2018.04.2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리


빌딩에 매달린 현수막이

미친 듯 울부짖는다

바람 세차게 부는 날

귀신 곡하는 소리를 낸다, 퍽퍽

벽을 때리며 돌덩이 던지는 소리를 낸다

어마어마하다 무섭고 괴상하다



머물지 않으려는 자를

억지로 품어 안은 자의 괴로움,

들어 주기엔 지나치게 사납다



죽어도 떠나야겠다는 자와

죽어도 못 보내겠다는 이의

팽팽한 절규



사랑에는 더 집착하는 이가 약자다

온몸이 얇은 가슴뿐인 현수막이

더 아플 것 같다
이해리



그래도 간다면 차라리

내 가슴 찢어놓고 가라

사생결단 울부짖는 현수막 소리

귀 얇은 내 잠은 밤새 안절부절이다



◇이해리 = 경북 칠곡 출생으로 2003년 평사리문학 시부분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대구경북작가회의 이사로 활동 중이며 시집으로 <철새는 그리움의 힘으로 날아간다> <감잎에 쓰다>가 있다.



<해설> 시인은 빌딩 벽에 매달린 현수막을 바라보며 아픈 사랑 하나를 끄집어냈다. 그가 천 조각 하나에서 시적 영감을 얻듯, 세상은 바라보는 각도에 따라 시선의 차이도 큰 법이다. 결국 더 집착하는 자가 약자가 된다는 시인의 정의 앞에 꼬깃꼬깃 숨어둔 사랑 하나를 끄집어 음미해본다. -이재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