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내달 중순 개최 합의
한미정상회담 내달 중순 개최 합의
  • 강성규
  • 승인 2018.04.2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訪美, 볼턴 만나
비핵화 방안 의견 조율
남북간 협의 내용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25일, 외부일정을 최소화한 채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몰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겠다는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우리 정부는 전통적 우방국이자 한반도 정세의 사실상 키를 쥐고 있는 미국과의 보폭을 맞추는데도 주력하는 모습이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남북 정상회담을 목전에 둔 24일 오후(현지시간)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한시간 동안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두 인사는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이자 한반도 정세의 핵심 쟁점인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양국간 긴밀한 공조 방안에 대한 의견조율을 마쳤고 정상회담 후 상황에 대해서도 협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5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청와대의 발표에 따르면 정 실장은 볼턴 보좌관을 만나 문 대통령이 구상 중인 비핵화·종전선언 프로세스에 따른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에서의 합의 수준 등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 비핵화 문제는 남북 또는 북미, 한미 등 특정 양자 간 합의만으로는 해결이 불가능한만큼 북미정상회담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이어받는 절차를 거쳐 합의되고 이행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문 대통령이 이미 밝혔듯 ‘종전선언’과 관련한 합의까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끌어내고자 하는 구상을 밝히면서 미국과의 협의가 더욱 필요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도 “종전선언은 남북만의 대화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남북미 3자 합의가 이뤄져야 성공을 할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개최 직후이자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내달 중순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이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종전선언에 대한 협의 역시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 실장의 방미에 대해 “상황이 수시로 변하기 때문에 남북 간 협의 내용을 놓고 한미가 긴밀하게 공조하기 위해 전화 통화보다는 직접 대면해 만나는 게 훨씬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해 방미한 것”이라며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모두 성공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축과 한미 축이 있기 때문에 남북정상회담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북미정상회담까지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계속 긴밀히 협의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상호 이해를 높이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