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남북 단일팀 구성 추진 ‘탄력’
AG 남북 단일팀 구성 추진 ‘탄력’
  • 승인 2018.04.26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조사…北, 6개 종목 ‘긍정’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첫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구성 추진이 속도를 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때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남북 화해의 평화 올림픽 정신을 구현한 데다 국민에 진한 감동을 선사한 걸 고려해 올해 아시안게임에서도 일부 종목을 중심으로 남북 단일팀을 만들기로 하고 준비를 해왔다.

문체부는 최근 대한체육회를 통해 아시안게임 40개 종목 경기단체에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한 의향을 파악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과정에서 경기단체와 선수들의 의견 반영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옴에 따라 이번에는 단일팀 구성 전 단계부터 경기단체의 의견을 수렴한 것이다.

체육회가 진행한 수요 조사에는 대한농구협회를 비롯한 6개 단체가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면 참가할 의사가 있다”는 긍정적인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체육회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단일팀을 무리하게 추진하지 않기 위해 경기단체의 의향을 파악하는 수준이었다. 선수들의 의향까지 완전히 확인한 정도는 아니다”라면서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와 해당 종목 아시아기구, 출전국의 의사도 확인해야 하는 등 성사까지는 해결해야 할 변수들이 많다”고 말했다.

단일팀 참가 의향을 밝힌 6개 단체 중 농구가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농구 마니아’로 알려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농구 교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 단일팀 구성에서 다른 종목보다 유리하다.

대한농구협회 관계자는 “농구는 남북 교류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일단 긍정적인 의향을 표현했다. 성사된다면 남자팀은 병역 문제가 걸려 있기 때문에 여자팀이 가능성이 더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국가대표 선수들을 설득하고 협의하는 과정도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