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원인이 천재 아닌 인재였다니
포항지진 원인이 천재 아닌 인재였다니
  • 승인 2018.04.3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역이 지금 발칵 뒤집어지고 있다. 지난해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5.4 지진의 발생 원인이 지열발전소와 관련된 인재일 수 있다고 주장한 논문이 일파만파의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포항시가 즉각 긴급회의를 열고 지열발전소 폐쇄와 보상을 촉구했다. 포항 시민들도 범시민대책위를 구성해 상경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정부로서도 지진원인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하고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달 27일 전 세계적으로 권위가 있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을 위한 유체(물) 주입으로 생긴 유발지진일 가능성이 크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를 실은 것이다.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논문이다. 다시 말해 포항 지진이 천재가 아니라 인위적 원인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는 연구 결과이다. 포항지역이 뒤집어진 것이 당연하다.

포항시는 즉각 유관기관 단체장 긴급회의를 열고 정부에 지열발전소의 영구폐쇄는 물론이고 이에 대한 보상을 강력하게 촉구하기로 했다. 포항시의회도 긴급 임시회를 소집하고 ‘포항지진 피해보상 및 지열발전소 완전 폐쇄조치 대정부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시민 차원에서도 포항지역 단체가 모두 참여하는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상경투쟁과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투쟁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이들은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한다.

지진으로 인한 포항지역의 피해는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였다. 재산 피해는 고사하고라도 지속적인 여진으로 인한 주민들의 공포와 정신적 트라우마에다 경제난까지 겹쳐 포항지역은 한 때 공황상태를 맞았다. 주민들의 포항 탈출러시가 이어졌고 포항시의 인구마저 줄어들었다. 그런대도 정부는 말로는 포항을 ‘재해재난 극복의 모범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질적인 지원은 형식에 그쳤다. 이런 상황에서 지진의 원인이 국책사업인 지열발전소 건설이라니 포항시민의 속이 뒤집어진 것은 당연하다.

정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소의 연관성에 대한 국제학계의 주장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또한 지진발생 원인 규명을 위한 정부조사단의 진행상황과 지열발전소가 축적해놓은 자료들을 전문가들은 물론 지역주민에게도 공개해야 한다. 정부가 사실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하고 지열발전소와 연관이 밝혀진다면 이를 폐쇄하고 합당한 보상에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