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건축과 현대 트렌드, 생생히 만나다
유럽 건축과 현대 트렌드, 생생히 만나다
  • 윤부섭
  • 승인 2018.04.30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세르비아 대학과 공동 워크숍
세션별로 구체적 디자인 구현
학술교류·교환학생 등 계획도
30일계명대
계명대 학생들과 베오그라드 대학교가 국제 건축 워크숍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명대가 최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대학교와 함께 국제 건축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4월 양교가 맺은 협정의 일환으로 학술교류와 함께 국제화된 건축 교육을 지향한다는 취지에서 열렸다.

두 대학의 건축학전공은 학술적, 교육적 교류를 위해서 학생들의 국제공동 건축 작품집 발간 및 국제공동 건축 작품전시회를 해마다 정기적으로 개최한다는 계획과 함께 하계방학 기간 동안 베오그라드 현지에서 계명-베오그라드 서머스쿨도 예정돼 있다.

워크숍 첫째 날에는 베오그라드 건축학과 교수들의 특강이 있었으며, 둘째 날에는 이론을 중심으로 구체적인 디자인을 구현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번째 특강자로 나선 베오그라드 건축대학 부학장인 브랑코 파비치(Prof. Branko Pavic) 교수는 ‘선, 모양, 형태 그리고 색 이론의 역사’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평면에서 선과 면의 구성으로부터 3차원 입체로 이들이 변환되는 과정에서 건축의 요소들이 개입될 수 있는 가능성을 탐색하는 내용을 전달했다.

블라단 조키치(Prof. Vladan Djokic) 베오그라드 대학교 건축대학장은 ‘완전한 건물 만들기: 캠퍼스 건물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대학 캠퍼스 건축은 마이크로 도시계획으로볼 수 있어 더욱 큰 규모의 도시환경에 기여하는 캠퍼스 조성 계획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또 블라디미르 로야니짜(Prof. Vladimir Lojanica) 베오그라드 대학교 건축학과 학과장은 ‘건축의 본질-시간의 전환’을 주제로 현대의 디지털 환경에서 건축적 정수를 계승하기 위한 물리적 환경과 디지털 환경의 균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워크숍 이튿날에는 전 날 특강의 내용을 이론에 그치지 않고 특강에서 제시된 3개의 주제를 세션별로 나눠 구체적인 디자인으로 구현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지훈 계명대 건축토목공학부 학부장은 “베오그라드 대학교는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건축분야 명문대학으로 짧은 시간이지만 유럽의 건축물과 현대의 트렌드를 알아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베오그라드 대학교와 지속적인 학술 교류를 이어가고 교환학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건축 워크숍에는 계명대 건축토목공학부 재학생 120여 명이 참석해 국제공동 건축작품집을 발간하기도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