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규 전 행장 구속
박인규 전 행장 구속
  • 김지홍
  • 승인 2018.04.30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비리·비자금 조성 혐의
부정 청탁을 받고 직원을 채용하고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던 박인규(64) 전 대구은행장이 구속됐다.

대구지법 이준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박 전 행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뒤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박 전 행장은 2014년 3월부터 2016년 6월까지 대구은행에 15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업무방해), 지난해 11월 담당자들에게 인사부 컴퓨터 교체, 채용서류 폐기 등을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다. 또 그는 취임 직후인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법인카드로 백화점 상품권을 산 뒤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 깡’ 수법으로 비자금 30억여원을 조성하고 이 중 9천400만원 상당을 개인 용도로 썼다고 검찰은 파악했다.

검찰은 대구은행 채용비리를 수사하면서 30여 건의 의혹 사례를 파악했고 이 중 10여 건은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박 전 행장은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지난달 DGB금융지주 회장과 대구은행장 자리에서 모두 물러났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