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청 간부, 대구銀 채용비리 의혹
경산시청 간부, 대구銀 채용비리 의혹
  • 김종현
  • 승인 2018.05.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금고 예치금 유지 관련
자녀 부정채용 청탁 혐의
대구지검, 시청 압수수색
대구은행 채용비리와 관련해 경산시청 간부가 자녀의 부정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다. 대구은행 채용비리를 수사 중인 대구지검 특수부 (박승대 부장검사)는 2일 경북 경산시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경산시청 모 간부 공무원이 경산시 금고 유치를 대가로 대구은행에 채용 청탁한 것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공무원은 경산시 금고 운영과 관련한 부서에 근무해 대구은행과 업무상 깊은 관계를 유지했고, 실제 자녀가 대구은행에 채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해당 공무원이 시금고 예치금 유지를 놓고 채용 청탁을 했는지와 청탁이 부정채용으로 이어졌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대구은행 채용비리와 관련해 최근 은행 전 인사부장과 박인규 전 행장을 구속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