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들레
민들레
  • 승인 2018.05.0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업


돌고 돌아가는



억겁의 긴 여정



세상만사



등 돌리고 싶다 하려만



윤회 길



돌시 도니



하얗고 노랗게



고개 내밀고 있어



뜻 깊은



내리사랑 잇는



네 아름다운 마음



어떤 모습하고 화답할고





◇최윤업 = 한국시민문학협회 고문으로 활동 중인 작가는 ‘창작과 의식’ 이사를 역임 했으며, 경남 ‘의령문인협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시집 <인동초>가 있다.



<해설> 민들레는 식물 중에 가장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식물이다. 뿌리로 부터 시작되는 강인한 생명력은 서럽게 살아온 우리 민족의 생명력과도 흡사 닮은 점이 있다. 뿌리를 잘라내도 그 이듬해에 다시 꽃을 피우는 민들레, 그 민들레가 만평통치약으로도 널리 유명한데 인간 세상에 꼭 필요한 존재로 많은 의미를 전달하고 있다.

-이재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