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정착, 그 시작은 민간교류 활성화
한반도 평화정착, 그 시작은 민간교류 활성화
  • 승인 2018.05.06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득 더불어민주
당 국회의원
4·27 남북정상회담의 감동이 채 가시기도 전에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남북 교류 협력사업 재가동 소식이 들린다.

한국노총 위원장 재임시에 노동자들의 남북간 교류를 추진했고 경험했던 나로서는 당시의 기억들을 회상하면서 만감이 교차하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과 결단에 감사할 따름이다.

나는 2006년 한국노총 위원장으로서 남북노동부문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차원에서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다. 방문 당시에 관광증에 적힌 ‘H노총’을 ‘한국노총’으로 바꿨는데, 북한군이 한국이라는 용어를 바꾸지 않고 벌금을 내지 않으면 감금하겠다고 해서 크게 다투었던 기억이 있다. 내가 “우리나라 이름을 쓰는데 왜 벌금을 내느냐고” 강하게 주장하면서 큰 충돌이 있었던 것이다.

다행히도 당시 북한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의 중재로 ‘한국’이란 이름을 사용할 수 있었는데, 이후 2007년 1월 ‘새해맞이 금강산 통일기행 및 시산제’를 위해서 금강산을 찾았을 때에는 북한군이 한국노총이란 이름을 정확히 썼다고 강조해서 크게 놀란 적이 있었다. 그로부터 약 10여년이 흘렀고, 이번 4·27 남북정상회담 중 진행된 기념식수에서는 표지석에 대한민국이라는 네 글자가 정확히 새겨졌다.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4·27 남북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해서는 민간부문의 활발한 남북 교류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나는 이미 올해 1월 초 국회에서 진행 된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신년 좌담회’를 통해서 지난 10년의 어둡고 캄캄했던 남북관계의 터널을 빠져나와 민간부문의 다양한 계층간 교류가 추진되고 허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렇게 주장한 이유는 남북관계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경색되고 단절되는 역사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아야 된다는 생각 때문이다. 지난 10년 간 단절되어 있었던 남북간 민간교류를 시스템화해서 안착시키고 발전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우리 문재인 정부가 잊지 않고 한반도 평화정책을 펼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남북간 민간교류 활성화 차원에서 노동자 출신 국회의원로서 바람이 있다면, 다가오는 8월 15일 남북 어디에서든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가 개최되었으면 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대북정책 또는 한반도평화정책에 있어서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알고 있고 추진한다면, 이러한 나의 바람이 헛된 꿈이 아니라 앞으로 좋은 소식이 들려올 것이라고 믿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