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산지의 봄
주산지의 봄
  • 승인 2018.05.0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삼득
이삼득 (한국사진작가협회원)
변화무쌍한 이상기후조건에서도 계절은 어김없이 오고 또 간다.

왕버들 연두빛 어린잎을 틔우는 주산지.

물에 잠긴 버드나무사이로 이른아침 아련히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곱다.

바람 한 점 없는 수면위엔 초하의 신록이 수채화로 그려지는 아름다운 계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