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팀 한반도기, ITTF 탁구박물관 전시
단일팀 한반도기, ITTF 탁구박물관 전시
  • 승인 2018.05.0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TF “남북 평화 증진 기념”
女 탁수 선수들 이름 새겨
中 상하이 국제전시관으로
탁구남북단일팀다정하게동메달
女 탁구 단일팀 ‘값진 동메달’ 6일(한국시간) 스웨덴 할름스타드 아레나에서 2018 세계탁구선수권 여자단체전 시상식 후 동메달을 차지한 남북단일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측의 전지희, 유은총, 양하은, 서효원, 김지호, 북측의 김송이, 김남해, 차효심, 최현화가 사이사이 섞인 채 시상대에 올랐다. 연합뉴스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27년 만에 단일팀을 재현한 남북한 여자탁구 선수들의 이름이 새겨진 대형 한반도기가 세계 탁구의 기념물로 남는다.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은 6일 “지난 4일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일본과의 세계선수권 여자단체전 준결승 경기에 나섰던 남북 단일팀 선수들의 이름을 적어넣은 한반도기를 국제탁구연맹(ITTF) 탁구박물관에 전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로 2m, 세로 3m 정도 크기의 한반도기는 역사적인 단일팀 성사를 기념해 ITTF가 준비했다.

남북 선수 9명(한국 5명, 북한 4명)과 안재형, 김진명 남북 대표팀 감독은 일본과의 4강전이 끝나고 나서 한반도기에 이름을 써넣었다.

이 한반도기는 지난 3월 31일 중국 상하이에 새롭게 문을 연 ITTF 탁구박물관 국제전시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애초 탁구박물관은 ITTF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에 있었지만, 중국 상하이에 새롭게 개관했다.

탁구박물관은 건축 연면적 5천㎡, 3층 높이로 국제전시관에 8천여 점, 중국전시관에 3천여 점의 탁구 기념물이 전시되고 있다.

전시물에는 세계 여자탁구를 호령했던 중국의 ‘탁구 마녀’ 덩야핑의 라켓과 중국 남자 간판이었던 장지커의 운동화 등도 포함돼 있다.

ITTF는 남북 단일팀 구성이 평화 증진에 기여한 탁구의 역사적인 사건으로 보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한반도기 전시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한반도기는 단일팀 구성 결정 직후 국제탁구연맹이 준비했다. 한반도기 말고도 남북 선수들이 입었던 유니폼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라면서 “탁구박물관에 기념물로 전시하게 돼 뿌듯하다”고 말했다.

탁구 남북 단일팀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으로 세계선수권 기간 유승민 IOC 선수위원이 토마스 바이케르트 ITTF 회장,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과의 3자 회동을 통해 합의를 끌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국 남자탁구가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 유럽의 ‘강호’ 독일을 벽에 막혀 10년 만의 결승 진출 도전이 무산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