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차 방어전 KO승…거침없는 무패 행진
20차 방어전 KO승…거침없는 무패 행진
  • 승인 2018.05.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로프킨, 바네스 마티로 제압
복싱 미들급 통합 챔피언 유지
버나드 홉킨스 방어 기록 타이
Golovkin Martirosyan Boxing
“까불지 마” 골로프킨이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스텁 허브센터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 20차 방어전에서 바네스 마티로시안(31·미국)에게 2라운드 1분 53초 만에 KO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세계 프로복싱 미들급 절대 강자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이 화끈한 KO승으로 20차 방어에 성공했다.

골로프킨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스텁 허브센터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 20차 방어전에서 바네스 마티로시안(31·미국)에게 2라운드 1분 53초 만에 KO승을 거뒀다.

이로써 골로프킨은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53·미국)가 세운 미들급 역대 최다인 20차 방어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골로프킨의 전적은 39전 38승 34KO 1무가 됐다.

애초 골로프킨은 지난해 9월 석연찮은 판정 끝에 무승부를 기록한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멕시코)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재대결을 하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알바레스가 2월 실시한 두 차례의 도핑 검사에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 약물인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이 나왔다.

알바레스는 6개월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아 골로프킨을 만날 수 없게 됐다.

5월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해 온 골로프킨은 힘겹게 대체 선수를 구했고, 그가 바로 마티로시안이었다.

이름값이 떨어지는 상대였던 탓에 경기 장소는 T-모바일 아레나보다 훨씬 작은 규모인 스텁 허브센터로 옮겨졌고, 대전료도 턱없이 줄어들었다.

골로프킨에게는 자칫 의욕이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그는 40전을 치르는 동안 단 한 번도 KO패를 당하지 않았던 마티로시안을 캔버스에 눕히고 건재를 과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