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 매매 0.06%↑…상승폭 축소
전국 주택 매매 0.06%↑…상승폭 축소
  • 전상우
  • 승인 2018.05.0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 4월 가격동향 조사
재건축 규제·양도세 중과 등 영향
수도권 안정세·지방 하락세 지속
전세 0.19%·월세 0.10% 하락
한국감정원이 지난달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월대비(3월 12일 대비 4월 9일 기준) 매매가격은 0.06% 상승, 전월세통합은 0.15% 하락, 전세가격은 0.19% 하락, 월세가격은 0.10% 하락으로 나타났다.

◇전국 매매(0.06%)가격을 보면 지방은 지역경기 침체 및 공급증가에 따른 수급불균형으로 하락세 지속되고, 수도권은 대규모 신규입주예정물량(2분기 전년동기 45.1% 증가한 약 5.4만 세대)으로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안정세가 지속됐다. 특히 서울은 가격 선도지역이었던 강남4구가 급등 피로감 및 금융비용 부담 증가와 재건축 규제 및 양도세 중과 시행(4월 1일) 등 정책 효과로 3개월 연속 상승폭 크게 축소되며 전국 상승폭은 지난달 절반 수준으로 축소됐다.

지역별로는 대구(0.33%), 세종(0.32%), 서울(0.31%) 등은 상승한 반면 울산(-0.41%), 경남(-0.29%), 충남(-0.19%) 등은 하락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0.03%, 연립주택 0.04%, 단독주택 0.24%를 기록한 가운데 아파트는 지난달 대비 하락전환, 연립다세대는 상승폭 축소, 단독주택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세(-0.19%)는 전국적으로 전년 대비 증가한 입주 물량과 더불어 정부의 임대사업 등록 활성화 방안이 효과를 나타내며 전세시장 안정세가 지속됐다. 지방의 경우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거나 교통 등 입지 여건이 양호한 지역은 국지적으로 소폭 상승했으나 대부분 지역에서 지역 기반산업 침체와 신규공급 누적 등으로 하락했다. 서울도 인근 신도시 입주물량 증가와 재건축 이주시기 조정 등에 따른 수요의 시기적·지역적 분산으로 하락하며 전국적으로 지난달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전월세통합지수 지역별로는 광주(0.04%), 전남(0.01%)은 상승한 반면 울산(-0.52%), 경남(-0.41%), 충남(-0.23%) 등은 하락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0.23%, 연립주택 -0.04%, 단독주택 –0.02%로 나타나 아파트 및 단독주택은 하락폭 확대, 연립주택은 하락폭이 동일했다.

전세가격 지역별로는 광주(0.11%), 전남(0.07%), 대구(0.01%)는 상승한 반면 울산(-0.57%), 경남(-0.40%), 충남(-0.28%) 등은 하락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0.31%, 연립주택 -0.05%, 단독주택 0.01%로 아파트 및 연립주택은 하락폭 확대, 단독 주택은 상승으로 전환됐다.

◇월세(-0.10%)는 출퇴근 수요가 꾸준하거나 전세물량이 부족한 지역은 국지적으로 소폭 상승했으나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전세매물 증가 및 전세시장 안정으로 월세수요 감소하며 광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하락하고 유형별로는 월세·준월세·준전세 모두 하락세 심화되며 전국적으로 지난달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주택종합 기준으로 월세통합지수(-0.07→-0.10%)는 지난달 대비 하락폭이 확대, 월세유형별로 월세(-0.05→-0.06%), 준월세(-0.06→-0.08%), 준전세(-0.10→-0.14%) 모두 지난달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광주(0.01%)에서 유일하게 상승했고 울산(-0.45%), 경남(-0.41%), 충남(-0.17%) 등의 순으로 하락했으며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 -0.14%, 연립주택 -0.05%, 단독주택 -0.03%로 나타나 모든 유형에서 지난달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