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초서는 밤
보초서는 밤
  • 승인 2018.05.07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미경


된더위에,

앵~앵 하는 공포소리에

뜬눈으로 지새우는 밤이 있었다

성가시게 대드는 놈 잡으려다

내 손으로 내 볼 따귀 때리고

반사적으로 내리친 헛손질에

손바닥만 불이 난다

오호! 요놈 봐라

손바닥 내리치는

소리쯤은 겁도 안 낸다

나이 탓인가

하찮은 미물에게까지

무시당하는 것 같아

부아가 치민다

옛 다! 맛 좀 보라하고

보던 책 벽에 집어 던진다

또 속았다

어제 죽은 놈의 흔적이다

여름이면 반복되던 일이다

오늘 밤도 이방 저 방 다니며

교대 없는 보초를 선다


 ◇오미경= 아시아문예로 등단한 작가는
 ‘솔빛 수필문학회’ 및 ‘수필문예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해설> 보초서는 밤이 정겹다. 시대 배경은 다르지만 어린 시절 마당 한가운데 멍석을 깔아 놓고 온가족이 들러 앉아 모기를 쫒으며 듣던 할아버지 세상사는 이야기가 떠오른다. 해학적으로 풀어쓴 작가의 시상에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이재한(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