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 PGA 웰스파고 챔피언십 제패
데이, PGA 웰스파고 챔피언십 제패
  • 승인 2018.05.0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만에 시즌 2승 수확
타이거 우즈 공동 55위 그쳐
제이슨 데이(호주)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웰스파고 챔피언십(총상금 770만 달러) 정상에 올랐다.

데이는 7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의 성적을 낸 데이는 1월 말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이후 3개월여 만에 시즌 2승째를 따냈다. 우승 상금은 138만6천 달러(약 15억원)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였던 데이는 5, 6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왔지만 곧바로 7, 8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만회하며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후반 9개 홀에서도 고비가 있었다. 13, 14번 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적어내며 애런 와이즈(미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그러나 16번 홀(파4)에서 약 3m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다시 1타 차 리드를 잡았고, 17번 홀(파3)에서는 티샷이 깃대를 맞고 홀 약 1m 거리에 놓이면서 2위에 2타 차로 달아났다.

2016-2017시즌에 1승도 따내지 못하며 부진을 겪은 데이는 이번 시즌 2승, 투어 통산 12승을 기록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닉 와트니(미국)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15m 정도 긴 거리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를 넣으며 10언더파 274타를 기록, 와이즈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3라운드까지 공동 31위를 지켰으나 이날 3타를 잃고 2오버파 286타, 공동 55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이 대회에서 12위 이내에 들었더라면 더스틴 존슨(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가 될 수 있었던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2언더파 281타, 공동 21위에 머물렀다.

48세 베테랑 필 미컬슨(미국)은 7언더파 277타로 공동 5위, 올해 마스터스 챔피언 패트릭 리드(미국)는 6언더파 278타로 단독 8위를 기록했다.

2010년과 2015년 이 대회를 제패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언더파 281타,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안병훈(27)은 4오버파 288타, 공동 63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