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뿐인 리빌딩…신인은 언제 키우나
말뿐인 리빌딩…신인은 언제 키우나
  • 윤주민
  • 승인 2018.05.09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1군 엔트리 등록 선수들
외국인 제외 대부분 중·고참급
최채흥·이현동 등 유망주들
출전 기회 늘려 성장 도모해야
20180320172656864
양창섭
20180227144650346
최채흥
지난해 삼성 라이온즈 홍준학 단장과 김한수 감독은 ‘무한경쟁’을 통한 ‘리빌딩’을 천명했다.

삼성이 이 같은 방향을 잡은 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 ‘국민타자’ 이승엽(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 은퇴와 맞물린 ‘홈런 타자’의 전력 이탈과 스타의 부재, 그리고 ‘즉시 전력감’의 필요성 등이다.

실제로 홍 단장은 ‘스토리’가 있는 삼성이 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정규리그를 1위로 올라 한국시리즈를 치르는 것이 아닌, 하위권에서의 ‘정상 탈환’을 원한 것이다.

이와 같은 목표를 위해서 홍 단장은 언제든 1군 무대를 밟을 수 있는 전력이 필요하다는 계산을 세웠다. 육성 자원과 함께 신인드래프트로 입단한 선수들의 활약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홍 단장과 김 감독이 말한 리빌딩은 순항 중일까. 공교롭게도 현재 삼성은 리빌딩과 전혀 무관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군 엔트리에 등록된 선수들의 이름에서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선발진은 모두 팀에서 중·고참 급이다.

타선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 신인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다. ‘거포 기대주’로 꼽히던 최원제와 이현동도 아직 올 시즌 선발 출장의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

지난 5~10일 올해 첫 3연승을 견인한 건 결국 ‘베테랑’ 장원삼과 타자 박한이, 그리고 3년차 구자욱이다.

‘고졸 루키’양창섭이 데뷔 첫 경기에서 ‘히트 상품’을 예고하는 활약을 펼쳤지만 지금은 부상으로 1군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게다가 언제든지 1군으로 콜업할 수 있다고 평가를 내렸던 ‘대학 신인’최채흥도 현재는 퓨처스리그에서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런 상황은 이미 예견됐다. 올 시즌 개막에 앞서 데뷔 15년차에 접어든 FA 강민호를 영입하면서 세대교체를 통한 리빌딩과는 다른 행보를 보였다.

이유는 무엇일까. ‘관록’을 앞세운 베테랑들로 팀 성적을 끌어 올리겠다는 보험성 계산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삼성 유니폼을 입은 ‘신인’들에게는 ‘성적 우선 순위’라는 진입장벽만 높아진 셈이다.

실제로 그동안 삼성에서 신인이 입단 첫해 1군 무대 진입은 바늘구멍을 통과할 만큼 어려운게 사실이다. 역대 신인들중에서 데뷔 첫해부터 1군무대에서 활약한 선수는 손에 꼽힐 만큼 찾아보기 힘들다. 이 때문에 신인들에게 과감하게 기회를 주는 풍토가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한 두 경기에 출장해 괄목할 만한 성적을 내지 않더라도 꾸준한 기회를 제공, 성장 가능성을 열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이유다.

지역의 한 야구전문가는 “김한수 감독이 말한 경쟁을 통한 리빌딩은 사실상 지금으로선 찾아 보기 힘들다. 실제로 FA 영입에서도 강민호를 영입했는데, 뽑자면 양창섭 한 명 뿐이다”면서 “삼성은 성적과 리빌딩,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자연스러운 세대교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주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