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부산시립국악단 ‘화려한 만남’
대구-부산시립국악단 ‘화려한 만남’
  • 황인옥
  • 승인 2018.05.1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부산문화회관서 합동공연
1·2부 나눠 관현악·협주곡 선봬
대구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현창)은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과의 합동교류공연 ‘화려한 만남’을 15일 오후7시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대구시와 부산시가 음악적으로 교류하는 이번 자리는 1부는 대구시립국악단, 2부는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이 맡아 화려한 관현악 무대로 꾸민다.

1부를 맡은 대구시립국악단의 첫 무대는 국악관현악 ‘고구려의 혼 Recomposed’(작곡 홍동기·편곡 이정호) 이다. 원곡인 ‘고구려의 혼’은 타악기의 웅장한 스케일로 고구려의 진취적인 기상을 표현한 퓨전 창작국악의 선두주자 격의 곡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고구려의 혼’은 원곡을 퇴색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더 강력한 임팩트와 화려한 마무리로 ‘고구려의 혼’에 생동감을 부여한다. 두 번째 무대로는 김동진류 대금산조 협주곡 ‘부활’(작곡 이정호). 애원성과 절도 있는 가락이 돋보이는 김동진류 대금산조를 협주곡 형태로 선보이는 ‘부활’은 국악관현악의 장중함이 더해지며 대금산조의 부흥의 꿈을 담았다.

1부 마지막 순서는 국악관현악과 성악이 장식한다. 대구를 대표하는 성악가 최덕술과 이윤경이 출연해 국악관현악과 성악 ‘박연폭포’, ‘그라나다’, ‘우정의 노래’를 차례로 선보인다.

2부에서는 합동교류공연을 함께하는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에서 국악관현악과 협주곡들을 준비한다. 자연의 위대함을 그린 국악관현악 ‘대지2’(작곡 조원행), 담백하면서도 단단한 구성미를 자랑하는 ‘김윤덕류 가야금산조 협주곡’(작곡 이준호·가야금 이수은: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 등을 연주한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