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의정경험 바탕 더 큰 일꾼 될 것”
“8년 의정경험 바탕 더 큰 일꾼 될 것”
  • 승인 2018.05.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길 경북도의원 예비후보


정영길 전 경북도의원(52)이 성주군 제1선거구 도의원 선거에 무소속으로 3선 도전에 나섰다.

그는 “1990년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신한국당에 입당한 후 군의원과 재선 도의원을 역임하며 정통 보수정당의 명맥을 잇기 위해 투쟁을 벌인 당을 20여년 만에 떠나는 마음이 매우 참담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 성주 군수 후보 경선 탈락 후 모든 것을 내려놓고 군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었다”면서 “장고 끝에 저를 지지해 주신 많은 분들이 경북도와 성주군의 중간 역할을 맡을 힘 있는 3선 도의원이 있어야 한다는 뜻을 받들어 출마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경선과 관련해 그는 “군민들과 소통하고 섬긴다고 했지만 더 높아진 군민의 기대와 민심의 흐름을 읽지 못한 것 같아 저를 지지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죄송스럽다”면서 “이번 경선 결과를 통해서 제 자신을 되돌아봤다”고 밝혔다.정 전 도의원은 “다시 한 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지난 8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 큰 일꾼이 되어 성주발전을 위해 정말 더 잘 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성주=추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