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대구 부품산업벨트化”
“김천~대구 부품산업벨트化”
  • 홍하은
  • 승인 2018.05.1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기초단체장 후보 릴레이 인터뷰- 김충섭 무소속 김천시장 후보
국방ICT융합산업 등 추진
산단에 고용친화기업 유치
노인 등 맞춤형 일자리 창출
40년 지방행정 경험 큰 자산
김충섭 후보1


무소속 김충섭 김천시장 예비후보는 ‘오직 시민과 함께 미래 김천을 꽃 피우겠다’는 각오로 지역 민심다지기에 여념이 없다. 김 후보는 “이제 정당공천이 곧 당선이 되는 시대는 지났다. 철새 정치인으로 살기 보다는 오직 시민들을 일번으로 생각하고 시민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정치를 하길 원한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도 당당히 무소속으로 도전했다”면서 “표심을 얻기 위한 말뿐인 공약을 약속하지 않겠다. 행복한 김천을 위해 상시소통하고 시민들의 의사를 반영해 공약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김천고등학교과 영진전문대학을 졸업한 후 지난 1974년 김천에서 첫 공직을 시작해 김천시 부시장, 구미시 부시장, 청도군 부군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청소년수련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지난 3월 2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시민들에게 먼저 다가가서 삶의 현장의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는 소통의 행정을 펼치고자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열심히 하라고 격려하시면서 제 손을 꼭 잡아주시는 분들, 함께 사진찍자고 반가워 하시는 분들을 만나면 가슴이 뜨거워진다. 정말 고향 발전을 위해 이 한 몸 던져야겠다는 각오를 다진다.

-유권자들에게 자신에 대한 소개.

△김천에서 첫 공직을 시작해 여러 자리를 두루 역임하면서 전문행정가의 역량을 키워왔다. 지난 2006년 김천에서 개최된 제87회 전국체육대회 준비 기획단장을 맡은 적이 있다. 당시 체전사상 인구 15만명도 되지 않는 중소도시에서 처음 개최됐던터라 우여곡절이 많았다. 수영장 문제, 선수와 임원들을 수용할 숙소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뛰어다녔던 기억이 있다. 당시 개최된 체전은 대통령뿐만 아니라 대한체육회, 타지역이 벤치마킹이 올 정도로 극찬이 끊이질 않았다. 이렇듯 지방행정 정통을 다져온 기간이 무려 40년이다. 제가 가진 행정경험과 전문지식을 활용해 김천을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일등 도시로 만들겠다.

-차별화된 선거 전략이 있다면.

△시장은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면서 시의 살림살이를 담당하는 자리다. 저는 오랫동안 공직에 있으면서 수많은 정책을 수립·시행해 온 추진력과 수많은 어려움을 극복한 위기관리 능력을 갖고 있다. 이외 행정·경제·문화예술·체육·도시계획 등 행정 현장에서 쌓은 실전 경험을 갖고 있다. 또 중앙정부와 경북도, 시·군 등의 인전 네트워크도 풍부하다. 이로써 저는 준비된 시장이라고 자부한다.

-지역의 가장 큰 현안과 해결방안은?

△나라 경제 전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김천 경제만 따로 살리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경제를 살리는 일이 김천시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김천경제 살리기의 양축은 ‘일자리창출’과 ‘기업유치, 투자 환경 조성’이다.

우선 일자리 창출 부분에서는 실효성 있는 고용정책 추진으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시장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걸어놓고 매일매일 점검하겠다. 다음으로 기업유치, 투자환경 조성은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 조성사업을 계속 추진 및 확대 지원해 고부가가치 국·내외 기업투자 유치를 하도록 하겠다.

대구-구미-김천을 잇는 부품소재산업벨트 건설, 김천 스마트팩토리 지원단 운영, 지역산업과 기업의 기술개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R&D 기관설립, 김천 자동차 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과 국방 ICT 융합산업 육성지원 등을 추진하겠다.

-주요 공약은 무엇인지.

△시정의 최우선 과제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다. 우선 먹고사는 문제가 해결돼야 가정과 사회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공부문의 일자리를 최대한 많이 만들어 나가겠다.

특히 장애인과 노인, 경력단절 여성 등 취약계층에게 단순한 공공형태의 일자리보다 틈새 일자리, 시간제 일자리 등 맞춤형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 이를 통해 일자리도 만들고 사회적 문제도 동시에 해결할 것이다.

이와 병행해 민간부문의 일자리는 기 조성 중인 산업단지에 고용친화기업을 우선 유치해 일자리를 늘여 나가겠다. 또 혁신도시 입주기관의 지역인력 의무고용 비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

최열호·홍하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