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연이은 ‘일베’ 자료 실수
‘연예가중계’ 연이은 ‘일베’ 자료 실수
  • 승인 2018.05.2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회 두 차례 사용, 비판 일자 재차 사과
KBS 2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예가중계’가 한 회 두 차례나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 이미지를 사용한 일을 재차 사과했다.

‘연예가중계’는 지난 18일 ‘심야식담’ 코너에서 방송 프로그램들에 각종 일베 이미지가 삽입돼 논란이 인다는 현상을 보도하면서 러시아 월드컵 로고가 일베에서 합성된 사례를 들었다. 그러나 제작진이 원본으로 제시한 이미지 역시 일베에서 교묘하게 바꾼 것이었다.

‘연예가중계’는 같은 날 ‘연예가 핫클릭’ 코너에서는 배우 이서원의 성추행 사건을 전달하면서 고(故) 김대중 대통령을 비하한 일베 이미지를 삽입하는 실수도 저질렀다.

이에 제작진은 전날 러시아 월드컵 로고 건을 사과한 데 이어 20일 다시 사과문을 내고 “거듭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제작진은 또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제작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바꾸고 이중 삼중의 필터링 과정을 통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일베 사이트가 활성화하고 각종 합성 이미지가 생산, 유포되면서 지상파에서는 뉴스부터 예능까지 관련 이미지를 거르지 못하고 사용해 논란을 빚는 사례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MBC TV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 일베에서 쓰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비하 용어를 연상케 하는 화면 삽입으로 물의를 빚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