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목숨, 위장평화 제물로 삼아선 안돼”
“국민 목숨, 위장평화 제물로 삼아선 안돼”
  • 이창준
  • 승인 2018.05.2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효상 “탈북종업원 송환 반대”
성명서 내고 정부 강력 비판
“강제 북송 불안·공포 없어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 병 당협위원장·사진)은 20일, 탈북 유경식당(2016년 4월 중국)여종업원 13명을 북한으로 되돌려 보내려는 움직임이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 목숨을 위장 평화의 산 제물로 삼아서는 결코 안된다”며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19일 대한민국 정부에 탈북 여종업원들을 북으로 송환해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이라고 대놓고 요구하기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는 언제까지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무시하는 북한의 망발을 좌시만 할 것인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지난해부터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조건으로 탈북 여종업원의 송환을 요구해 왔지만 문재인 정부는 탈북 종업원의 북송 가능성을 언급하며 애매한 입장을 취해 북한에게 빌미만 제공했다”며 “그게 아니라면 문 정부는 왜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담보로 한 거래는 절대 불가하다’는 말 한 마디를 제대로 못하는가. 설마 탈북자를 대한민국 국민으로 보고 있지 않는 건가”라며 성토했다.

그는 특히 “북한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4일 논평에서 ‘통일이 되면 제일 먼저 민족의 심판대에 올라야 할 역적배들이 탈북자들’이라며 탈북자에 대한 노골적 적대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남북평화를 위해 탈북민을 북송하라는 북한의 요구는 우리 국민을 평화의 산 제물로 바치라는 협박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다. 이창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