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權 시장 선거법 위반 수사 착수…地選 후 소환”
檢 “權 시장 선거법 위반 수사 착수…地選 후 소환”
  • 김종현
  • 승인 2018.05.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위반으로 고발된 권영진 대구시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다음달 지방선거 이후에 있을 전망이다.

대구지검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권영진 대구시장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최태원 대구지검 2차장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고발한 사항에 대해 지검 공안부(서성호 부장검사)에서 수사를 시작했다”고 했다.

그는 “통상 수사 절차에 따라 선관위 수사자료를 검토하고 대구선관위 담당 공무원 등에 대한 조사가 먼저 이뤄져야 하는 만큼 피고발인인 권 시장은 다음 달 13일 선거가 끝난 뒤에야 소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피고발인 권 시장에 대한 수사를 한 뒤 처벌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권 시장은 지난 5일 현역 자치단체장 신분으로 자유한국당 소속 조성제 대구 달성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22분 동안 인사말을 하면서 본인과 조 예비후보 업적을 홍보하고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지난 17일 고발됐다.

공직선거법은 지방자치단체장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고, 선거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선거구민에게 특정정당이나 후보자 업적을 홍보할 수 없도록 돼있다. 권시장측은 예비후보로 등록해 경선을 치르고 다시 시장업무에 복귀하면서 관련법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착오가 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