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회담 성공 거쳐 南北美 종전선언”
“北美회담 성공 거쳐 南北美 종전선언”
  • 승인 2018.05.2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인
적대관계 종식·경협 등
트럼프 대통령 뜻도 전달”
2차-남북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남북 정상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고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이 성사된 배경에 대해 “김 위원장이 그제(25일)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 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결과에 대해 “남북 정상은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모두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만큼 양측이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오해를 불식시키고, 정상회담에서 합의해야 할 의제에 대해 실무협상을 통해 충분한 사전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 핫라인이 개설됐고 북미 간에도 그런 게 구축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최대 관문인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릴 것인지는 의제에 관한 협상을 포함한 실무협상이 얼마나 순탄하게 잘 마쳐지느냐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 상대가 무엇을 원하는지 분명히 인식하는 가운데 회담이 추진되기 때문에 실무협상도, 본 회담도 잘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부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선 “북미간 협의할 문제로, 제가 앞질러 제 생각을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비핵화에 대해 뜻이 같다고 하더라도 이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하는 로드맵은 또 합의가 필요하다. 그런 과정이 어려울 수 있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역사의 물줄기를 바꾸고 있다”며 “이제 시작이지만, 그 시작은 과거에 있었던 또 하나의 시작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거듭 강조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