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국 신예 피아니스트, 쇼팽 선율 선사
14개국 신예 피아니스트, 쇼팽 선율 선사
  • 윤부섭
  • 승인 2018.05.28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아·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中·러, 시니어부 ‘공동 2등’
中 즈시 천, 주니어부 1위 수상
대학특집계명대-2
제4회 아시아.태평양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서 수상자들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명대와 폴란드국립쇼팽음악대학교, 폴란드국립쇼팽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제4회 아시아·태평양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가 최근 계명아트센터에서 시상식과 우승자 연주회를 끝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이번 콩쿠르는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29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아 14개국 95명의 신예 피아니스트들이 몰렸다. 이 중 동영상자료 심사를 통한 예선을 거쳐 주니어부 30명, 시니어부 46명이 본선에 진출해 최근까지 각자의 기량을 뽐냈다.

결선경연을 마친 후 카타지나 포포바 지드론(Katarzyna Popowa-Zydron) 심사위원장을 포함한 10명의 심사위원들은 격론 끝에 시니어부 수상자에 대해 유례없이 1등 없는 공동 2등을 수상하기로 결정했다.

2015년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심사위원장을 역임한 카타지나 포포바-지드론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을 통해 “해를 거듭할수록 참가자들의 실력과 재능이 높아져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었다”며 “보다 엄격하고 객관적인 심사기준으로 수상자를 선정하고자 노력했다. 이번 대회 수상자들은 세계적인 대회에 나가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의 시니어부에서는 1등 수상자가 없이 즈 쉬(Zi Xu·중국·24·비드고슈치 음악원), 세르게이 벨야프스키(Sergey Balyavskiy·러시아·25·칼라이도스 음악대학)가 공동 2등상을 수상했다. 두 사람에게는 각각 상금 1만유로(한화 약 1천320만원)와 상패 및 상장이 수여됐다. 주니어부 우승은 즈시 천(Zixi Chen, 중국, 16, 상하이음악학교)으로 상금 5천유로(한화 약 660만 원)와 상패 및 상장을 수여 받았다. 이 밖에도 총 10명의 학생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우승자 연주회는 2002년부터 바르샤바 국립 교향악단의 총감독이자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세계적인 지휘자 안토니 비트(Antoni Wit)가 지휘를 맡아 대구시립교향악단의 협연으로 이뤄졌다. 시니어부 공동 2등인 즈 쉬와 세르게이 벨야프스키, 주니어부 우승자인 즈시 천의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과 조화를 이루어 계명아트센터를 찾은 관객들에게 쇼팽의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