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맘카페 회원 상대 돈 뜯은 사기단 검거
인터넷 맘카페 회원 상대 돈 뜯은 사기단 검거
  • 윤주민
  • 승인 2018.05.29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사이트 유인 12억 가로채
주부들을 도박사이트로 유인해 거액을 가로챈 사기 조작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지방경찰청은 29일 고수익을 올려주겠다고 도박사이트로 유인한 뒤 보유금액을 조작, 환전수수료 명목으로 추가 입금을 요구하는 등 인터넷의 한 ‘맘카페’ 회원인 주부들을 상대로 돈을 뜯어낸 혐의로 A(32)씨와 B(31)씨 등 12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인터넷 카페 30여 개를 개설한 후 333명의 주부로부터 12억7천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미리 개설해 놓은 카페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조작된 댓글로 믿음을 준 뒤 투자금을 받고 또 환전수수료까지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피해신고를 접수한 후 약 10개월의 끈질긴 추적수사로 사기총책과 카페관리책, 도박사이트 운영책 등 일당을 전원 검거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인터넷 모니터링을 강화해 유사범죄를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윤주민기자 yj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