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불법으로 추하게 얼룩지는 지방선거
온갖 불법으로 추하게 얼룩지는 지방선거
  • 승인 2018.06.05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투표일이 1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선거전이 더욱 치열해지며 대구·경북 지역 지방선거도 금품 살포, 흑색선전, 향응 제공, 고소고발 등 불법 부정선거로 얼룩져 가고 있다는 소식이다. 공무원들이 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된 곳도 있다. 선거판 이전투구의 온갖 양상이 고개를 들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 중 이제 겨우 반이 지났다. 벌써부터 불법이 이렇게 기승인데 투표일이 임박하면 얼마나 더 할지 우려스럽다.

무려 6명의 후보자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경주시장 선거는 현재 후보들 간의 정책대결은 실종되고 금품살포 공방으로 지새고 있다 한다. 그저께 모 매체의 한 기자가 ‘모 후보 측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기사 보도 자제를 요청하며 직접 또는 제3자를 통해 수차례 돈을 건네려 했는데 모두 돌려줬다’며 그 후보 측을 선관위와 검·경에 고발했다. 그러나 고발된 당사자는 ‘돈을 건넨 적이 없다’고 부인하며 정면으로 맞서고 있다.

또한 경북경찰청은 모 지역 기초단체장 후보 지지자가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현재 수사 중이다. 안동시 선관위는 경북도 교육감과 안동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의 지지를 부탁하며 유권자에게 소고기 등 6만2천원 상당을 제공한 혐의로 모씨를 최근 검찰에 고발했다. 청도군에서는 모 군수후보가 서울의 한 주간지를 ‘허위 보도’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흑색선전이나 유언비어가 나도는 지역도 한두 곳이 아니다.

이번 지방선거가 지난 선거들에 비해 경쟁률이 높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단체장 후보 5, 6명이 겨루는 곳도 없지 않다. 또 자유한국당 소속 현직 단체장들이 대거 후보경선에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곳이 여러 곳이다. 그들 중 상당수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후보를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이 한국당 텃밭이라 한국당 공천만 받으면 무조건 당선 된다는 말도 이제는 옛말이 된 것 같다.

선거운동 양상이 과거보다는 크게 나아지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공정선거를 구현하기 까지는 아직 멀었다. 따라서 선관위나 검·경은 더욱 철저한 의지를 갖고 불법선거를 뿌리 뽑아야 한다. 후보자들도 이제는 불법적인 방법으로 선거를 해 당선되겠다는 발상 자체를 불식해야 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유권자들이다. 유권자는 옳은 후보자를 선택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하지만 불법선거를 감시하는 파수꾼 역할도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