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수지 5년만에 첩보액션극 ‘배가본드’서 호흡
이승기-수지 5년만에 첩보액션극 ‘배가본드’서 호흡
  • 승인 2018.06.05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기(왼쪽)와 수지.
가수 겸 배우 이승기(31)와 수지(24)가 첩보 액션 드라마 ‘배가본드’로 ‘구가의 서’ 이후 5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다.

드라마 홍보사 3HW COM.은 “이승기와 배수지가 드라마 ‘배가본드’에서 각각 스턴트맨 차건 역과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 역을 맡아 화끈한 재회를 한다”고 5일 소개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담는다. 가족도, 소속도, 이름도 잃은 방랑자들의 위험천만한 모험이 치밀하면서도 장대하게 펼쳐진다.

연출은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 ‘너희들은 포위됐다’, ‘미세스캅’, ‘낭만닥터 김사부’ 등을 만든 유인식 PD가 맡아 기대를 모은다. 또 유 PD와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춘 장영철·정경순 작가가 대본 집필을 맡았다.

소니 픽처스가 해외배급을 맡아 한국, 미국, 일본 동시방영을 목표로 하는 ‘배가본드’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다. 지난 2일 첫 대본리딩을 시작으로 곧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