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30일 방송 재개
‘전지적 참견 시점’ 30일 방송 재개
  • 승인 2018.06.05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TV는 오는 30일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의 방송을 재개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부적절하게 삽입해 논란을 빚었고, 내부 진상조사를 통해 제작진을 교체한 바 있다. 이번 방송 재개는 지난달 5일 마지막 방송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 새로 구성된 연출진과 함께 오는 30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새 연출진은 이영자를 비롯한 출연자들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다음 에피소드를 기다리는 시청자분들을 찾아뵙기로 했다. 구체적인 녹화 일정은 출연진들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새로 연출을 맡은 안수영 PD는 “두 번 다시 잘못을 되풀이할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겁다. 시청자분들이 한 번 더 주신 기회라 여기고 신중에 신중을 기해, 토요일 밤 안방에 다시 건강한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