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세계랭킹 1위도 예선 탈락
前 세계랭킹 1위도 예선 탈락
  • 승인 2018.06.0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값’ 안 통하는 US오픈
스타 선수들 줄줄이 ‘고배’
‘이름값은 소용없네.’

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시네콕힐스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US오픈 골프대회는 선수라면 누구나 한번은 밟아보고 싶은 꿈의 무대다.

US오픈은 출전 선수 156명 가운데 절반가량은 세계랭킹과 역대 우승자, 다른 메이저대회나 특급 대회 우승자, 전년 대회 10위 이내 입상자 등으로 채운다.

이런저런 자격을 채우지 못한 선수는 예선을 거쳐야 한다.

9천 명이 출전한 올해 예선엔 내로라하는 스타 플레이어가 적지 않다.

이름만 들어도 웬만한 골프팬이라면 다 아는 특급 선수들이지만 까다로운 US오픈 본선 자동 출전권을 놓친 이상 도리가 없다.

체면 불구하고 뛰어든 예선이지만 끝내 시네콕힐스로 가는 티켓을 손에 넣지 못하고 돌아선 왕년의 스타 선수도 수두룩하다.

한때 세계랭킹 1위에도 올랐던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와 디오픈 2연패에 빛나는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은 영국 서리의 월턴 히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예선에서 탈락했다.

상위 14명까지 US오픈 출전권을 주는 영국 지역 예선에서 해링턴은 공동23위, 웨스트우드는 공동39위에 그쳤다.

2007년 US오픈 챔피언 앙헬 카브레라(아르헨티나)는 텍사스주 리치먼드에서 열린 예선에 출전했지만 중간에 기권했다.

US오픈 우승자는 10년 동안 본선 자동 출전권을 보장받는데 카브레라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이 특혜가 만료됐다.

2009년 디오픈 챔피언 스튜어트 싱크(미국)도 오하이오주 예선에서 쓴맛을 봤다. PGA투어에서 4승을 올리고 라이더컵 2차례, 프레지던츠컵에도 한차례 출전한 J.B. 홈스(미국), PGA투어에서 3승을 거둔 J.J 헨리(미국), 그리고 2016년 US오픈에서 준우승했던 PGA투어 4승의 스콧 피어시(미국)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예선을 마다치 않은 노고가 달콤한 열매도 돌아온 스타도 여럿 눈에 띈다.

PGA투어에서 12승이나 올렸고 작년 프레지던츠컵 미국팀 단장으로 활약한 스티브 스트리커(미국)는 멤피스 예선에서 공동2위를 차지해 당당히 출전권을 따냈다. 스트리커는 지난해에도 US오픈에 특별 초청을 해주겠다는 제안을 뿌리치고 예선을 거쳐 출전한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