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결혼식장서 경제부담 줄인다
작은결혼식장서 경제부담 줄인다
  • 승인 2018.06.0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 대가야문화누리
가야금홀 개방 운영
고비용 혼례문화 개선
예식비용 일부 지원도
문화누리작은결혼식장새단장후첫오픈(1)
고령군 대가야문화누리 작은 결혼식장.


고령군 대가야문화누리 작은결혼식장(가야금홀)에서 지난 3일 올해의 첫 작은 결혼식이 열렸다.

7일 고령군에 따르면 군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고비용의 혼례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작은결혼식장’을 개방 운영하고 있다.

첫 작은 결혼식의 주인공은 대가야읍에 거주하며 같은 소속사 이벤트사에 근무하는 김창영(신랑)씨와 서보배양(신부)씨로 최근 지인을 통해 문화누리관 작은 결혼식장이 새롭게 단장한걸 알게 돼 이날 백년가약을 맺었다.

결혼식에서 주례를 맡은 김용현(문화누리관장)은 “공공기관을 활용한 문화누리 작은결혼식장을 많은 예비부부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령군은 대가야문화누리를 비롯한 관내 결혼예식장을 이용하는 고령군민에게 예식비용 일부를 장려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고령=추홍식기자 chh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