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선거전 흐리는 SNS 가짜정보
막바지 선거전 흐리는 SNS 가짜정보
  • 승인 2018.06.1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투표일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운동 양상이 정책대결이 아니라 서로 헐뜯고 흠집을 내는 추악한 진흙탕 싸움으로 변하고 있다. 경기도지사 선거에서는 모 후보의 형수에 대한 막말에다 여배우와의 관계까지 폭로전이 계속되고 있다. ‘네거티브 선거운동이냐’, ‘후보에 대한 검증이냐’를 놓고 후보끼리 진실게임까지 벌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인터넷 등에서는 확인되지 않은 가짜정보까지 범람해 선거판을 더욱 흐리고 있다.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디지털 통신기기가 보편화하면서 이번 지방선거부터는 선거운동 행태가 온라인으로 중심으로 변동하고 있다. 지금은 SNS와 모바일 메신저 등이 24시간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하고 있는 상황이다. 거리 유세나 인쇄물 배포, 유권자와의 대면 홍보 등에 치중했던 과거의 선거운동 방식보다는 온라인 선거운동이 빠르고 효과도 더 크다. 그러나 온라인의 익명성으로 인해 온갖 거짓정보나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

대구시 선거관리위원회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6일 현재 불법 선거 게시물로 삭제 조치된 사례가 대구에서만도 1천700여건에 이른다고 한다. 2014년 지방선거 기간 동안 사이버선거법 위반으로 적발된 180건보다 불과 4년 사이에 무려 10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이에 비해 과거 선거운동의 주요 불법선거 유형이었던 기부행위나 불법 인쇄물 살포 등은 크게 줄었다 한다. 선거운동 방식의 변화에 따라 불법 선거운동도 변했다 하겠다.

인터넷 블로그나 카페 등에서 떠도는 가짜뉴스나 불법 게시물 유형은 정확하지 않는 여론조사 결과를 게시한 경우가 67%로 가장 많았다 한다. 특정 후보가 특정 연령대에서 지지도 1위를 차지한 여론조사 결과를 갖고 전 연령대에서 1위를 한 것처럼 불법 홍보를 하는 것들이다. 허위사실이나 특정 후보 비방을 담은 게시물도 17%나 됐다 한다. 온라인상에 허위 경력을 올리거나 허위사실 유포, 비방, 흑색선전 등도 부지기수이다.

선관위도 사이버 가짜정보를 막기 위해 사이버 공정선거 지원단이나 비방·흑색선전 대응팀 등을 구성해 대처하고 있다. 그러나 가짜정보가 워낙 많이 올라오다 보니 일일이 예방하고 대처하는데 한계가 있다 한다. 거짓정보나 가짜뉴스에 속지 않은 것도 결국은 유권자의 몫이다. 민주주의가 발전할수록 유권자의 역할은 단순한 투표에서 더욱 능동적 자세로 변하고 있다. 후보를 검증하고 가짜뉴스를 가려내는 것도 유권자가 할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