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中 국제관광전서 유커 유치 ‘온힘’
문경시, 中 국제관광전서 유커 유치 ‘온힘’
  • 승인 2018.06.1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개막 ‘북경박람회’ 참가
문경관광홍보관 단독부스 운영
내달 오픈 ‘에코랄라 영상파크’
대표명소 문경새재 등 적극 홍보
현지 여행사 대상 세일즈 추진
문경시가 중국 최대의 국제관광전을 통해 중국관광객(유커) 유치에 적극 나선다.

11일 문경시에 따르면 중국인 방한시장의 본격적인 회복세에 발맞춰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중국 북경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8 중국북경국제관광전에 참가해 문경관광홍보관을 직접 운영한다.

북경국제관광전은 2004년부터 열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중국 최대의 국제 관광박람회로 명성이 높다.

국제관광전은 특히 세계 80개국이 참가하고, 1천여개 여행사 800명의 바이어가 초청돼 매칭 상담 및 홍보설명회가 활발히 이뤄진다.

문경시는 이 박람회에서 문경관광홍보관을 단독부스로 운영하며, 오는 7월 가은석탄박물관일원에서 그랜드오픈 예정인 문경에코랄라 문화콘텐츠 영상테마파크를 적극 홍보하는 등 중국 단체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국관광100선, 한국관광의 별,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 선정된 대표관광지 문경새재와 한류 사극 촬영지로 각광받는 오픈세트장 등을 적극 알린다.

경북관광공사와 함께 현지 여행사를 상대로 하는 문경관광 홍보설명회를 갖는 등 적극적인 세일즈마케팅을 추진한다.

이 밖에 박람회 일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문경대표 특산품 문경오미자를 가공한 와인, 음료, 젤리 등을 시음·시식할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하고, 문경전통찻사발을 전시하며 대한민국 최우수축제인 문경전통찻사발축제와 연계한 맞춤형 여행상품도 홍보할 계획이다.

문경시 관계자는 “서울에서 2시간 거리인 이점을 최대한 활용, 수도권과 연계한 우리 시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당일 또는 숙박상품으로 출시해 중국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문경=전규언기자 jungu@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