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근로…기업 실정 맞는 제도적 보완 절실”
“주52시간 근로…기업 실정 맞는 제도적 보완 절실”
  • 최연청
  • 승인 2018.06.1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상의, 근로기준법 간담회
노동청-기업인, 대응 방안 모색
DSC_1331
고용노동정책 및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기업 대응 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 장면. 대구상의 제공


내달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과 내년 시행되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 변화하는 노동정책에 맞춰 지역 기업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가 대구상의에서 열렸다.

대구상공회의소는 12일 상의 중회의실에서 대구상의 4개 위원회(국제통상위·산업진흥위·지역발전위·미래전략위) 공동으로 관련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2018년 정부의 고용노동 정책’이라는 주제 아래 변화하는 정부 정책에 대해 기업 운영에 필요한 제반 준비사항과 개정 근로기준법 안내 등에 대해 김기홍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근로개선지도1과장이 특강을 한 후 참여 기업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김 과장은 특강을 통해 내달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 적용되는 주당 52시간 근로시간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시차출근제(출근시간 알아서) △선택적 근로시간제(근무시간도 알아서) 등 현재 기업이 시범 채택해 운영중인 근무시간 제도에 관해 설명했다. 올해 고용노동부의 고용 및 노동 정책에 대해서도 자세한 설명이 이어졌다.

A 기업인은 “일본은 연간 720시간 한도 내에서 연장근로를 자유롭게 시행토록 해 기업의 유연성이 높은데 반해 한국은 주당 12시간으로 제한돼 있어 기업의 유연성이 상대적으로 낮다. 우리기업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보다 유연하게 근로시간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절실하다”고 의견을 냈다. B 기업인은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기 전에 이미 시행중인 관급공사의 경우에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공사금액의 변경이 반드시 필요하다. 또한 시행을 앞둔 아파트 공사의 경우에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제반 인상요인이 건설원가에 반영돼야 하지만 오히려 정부의 분양원가 제한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기업 실정에 맞는 개선이 이뤄지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기홍 근로개선지도1과장은 “근로시간 단축 제도가 곧 시작돼 당황해 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기업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면 제도적으로 보완하고 기업 운영이 보다 원활해 질 수 있도록 고용노동청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며 지원의사를 밝혔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대구상의 위원회를 중심으로 근로시간 단축이나 최저임금법 변화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해 지역 기업인의 기를 살리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