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경협 준비 착수…토목·전력 등 SOC 시장부터 열릴 듯
건설업계, 경협 준비 착수…토목·전력 등 SOC 시장부터 열릴 듯
  • 승인 2018.06.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GS건설 등 FT 마련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면서 남북 경제협력 사업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건설업계도 경협 준비에 착수했다.

아직 검토 수준의 기초 단계지만 앞으로 경협과 관련한 정부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형 건설사들을 중심으로 새로이 열리는 북한 건설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등을 마련하는 등 발빠른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건설업계는 남북 경협이 본격화하면 토목·전력 등 사회간접자본(SOC) 사업부터 시장이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에 따라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전략기획본부 내 별도 ‘북방사업지원팀’을 신설하고 정보 수집에 나섰다. 팀원 2명으로 출발해 사내 잡포스팅을 통해 6∼7명 규모로 조직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도로·철도 등 SOC 기반시설은 물론 전력 인프라 차원의 건설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북 경제제재 해제와 정부의 남북경협 방침 등을 봐가며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GS건설도 최근 대북 TF를 조직하고 경협 참여 준비에 나섰다. 토목·전력 등 인프라 사업 담당자 10여명을 발탁해 TF를 만들고 관련 정보 수집에 나섰다.

GS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협 사업에 선제적으로 참여하기 위해 내부 검토를 시작했다”며 “다만 민간은 정부의 방침과 같이 움직이는 것이어서 조심스럽게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물산도 영업팀 산하에 상무급을 팀장으로 하는 남북경협 TF를 최근 구성했다. 임원 1명과 간부급 인원 3명 등 총 4명이 투입됐다.

파주시 운정신도시 인근 서패리 일대에 약 50만㎡ 가량의 부지를 확보하고 있어 경협 수혜기업으로 꼽히는 현대산업개발은 이 부지의 개발이 가시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내부 검토에 착수했다.

현대산업개발은 대북관계 개선과 남북 경협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2000년 초반에 이 부지를 1천500억원에 매입했으나 이후 대북관계 경색 등으로 사업 추진을 보류했었다.

건설업계는 현재 이 땅의 평가가치가 4천5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그간 남북관계를 지켜보느라 사업의 방향성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며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도 성공적으로 끝남에 따라 이 프로젝트의 개발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