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플라즈마 학술대회’ 경주서 열린다
‘국제 플라즈마 학술대회’ 경주서 열린다
  • 승인 2018.06.1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화백컨벤션뷰로, 유치 성공
UNIST·NFRI와 공동 노력 성과
30개국 전문가 700여명 참가
플라즈마 연구 분야 선진국 입증
경주화백컨벤션뷰로는 ‘제20차 국제 플라즈마 물리학 학술대회(ICPP 2020, International Congress on Plasma Physics)’ 경주 유치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 NFRI(국가핵융합연구소)와 공동으로 유치한 국제 프라즈마 물리학 학술대회는, 2년마다 개최되며 물리학자 및 관련연구기관 전문가 등 30개국 700명이 참석하는 세계대회다.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캐나다 벤쿠버에서 개최된 제19차 국제 플라즈마 물리학 학술대회, IUPAP 이사회에서 차기 개최지가 경주로 최종 확정됐다.

플라즈마 물리학은 물리학 중 물질의 극한 상태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일상생활 (위성궤도조정, 의료, 식품, 및 반도체공정 등) 과 관련된 많은 부분에 응용되는 저온 플라즈마를 비롯하여 다양한 플라즈마 물리의 기초연구 및 응용을 연구하는 분야다.

경주화백컨벤션뷰로는 제20차 국제 플라즈마 물리학 학술대회 유치를 위해 UNIST(울산과학기술원), NFRI(국가핵융합연구소)와 유치단을 구성했다.

지난 6일 밴쿠버에서 경주의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역사·유적지 등을 포함한 경주 컨벤션인프라 소개 프레젠테이션 실시 및 회의 개최기간 동안 경주 유치·홍보부스 운영을 통해 경주를 알리며 유치활동을 시행했다.

특히, 플라즈마 물리학의 세계적 석학 박현거 교수(UNIST)와 NFRI를 중심으로 한국이 플리즈마 물리학 연구 분야의 선진국임을 입증하는 중요한 기회가 되었으며, 아울러 경주는 국제회의 목적지로서의 가치를 높이 인정받았다.

올해 들어 경주는 국제회의 마케팅 전담기구인 경주화백컨벤션뷰로를 중심으로 ‘ISTU 2020 (세계치료초음파학회학술대회)’와 ‘IMID 2019(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술대회)’를 잇달아 유치하는 등 국제회의 유치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주=이승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