곁점
곁점
  • 승인 2018.06.14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순말


주꾸미 매운 볶음을 먹었다

사나흘 내내 볶인 주꾸미처럼 내장을 오그린다

매움에 곁점을 찍어야 했는데

주꾸미와 볶음에 점을 찍느라 매움을 건너뛴 까닭이다

요점이 되는 것을 건너뛰는 내 버릇은

소화되지 않는 맛을 들이키고

속이 오그라드는 통증에 맞서느라

자주 힘겹다, 실은 견디느라고 힘이 든다

매운 주꾸미 볶음이더라도

매움과 볶음에 곁점을 찍고 주꾸미를 건너뛰었을까 마는

사람의 매운 맛을 건너뛴 끝에

석 달 열흘 호되게 오그라들던 때가 있었다

견디는 것은 맞서는 것의 다른 이름

또 덥석 베어 문다, 곁점을 찍고 있다



◇신순말=경북 상주 출생.

2013년 시집 <단단한 슬픔>으로 등단.



<해설> 매움과 곁점(방점)의 절묘한 배합이다. 어떤 사실의 요점에 곁점을 찍듯 우리 삶의 마디마다 그런 순간이 있다. 매움과 볶음의 서로 다른 이름 위에 곁점을 찍듯이….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