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태양광 발전 기술 기업에 이전
영남대, 태양광 발전 기술 기업에 이전
  • 남승현
  • 승인 2018.06.1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소재 ㈜한얼누리와 협약
영남대가 차세대 핵심 산업 중 하나인 태양광 발전 기술을 기업에 이전한다.

17일 영남대에 따르면 지난 14일 충북에 소재한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한얼누리와 기술이전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이전하는 기술은 정재학 화학공학부 교수가 개발한 ‘독립형 태양광 발전시스템 제어장치 및 제어방법’ 등 영남대가 보유한 태양광 에너지 관련 특허기술 3건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영남대는 기술이전료 1억5천만 원을 받는다.

이번에 이전한 기술은 태양의 일사량에 의존하는 태양광 발전 시스템 형태가 아닌 배터리 시스템을 이용해 원활한 전력 사용 및 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이 적용된 독립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태양의 일사량에 따라 불균일한 전력 품질 문제 해결이 가능하고, 배터리 수명이 10~20% 이상 연장돼 관리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적용된 사례가 없어 시장가치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영남대가 보유한 우수기술과 연구력이 전문 기업으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산학협력을 통해 미래 신성장 동력을 만드는데 영남대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