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인구절벽 대응 조기교육 나서
상주, 인구절벽 대응 조기교육 나서
  • 승인 2018.06.1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학교 학생에 인구교육
결혼·출산 긍정적 가치관 제고
상주시는 오는 9월까지 미래의 주인인 관내 초·중학생 1천500여 명을 대상으로 인구 감소와 노령 사회로 인한 사회적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시키고 결혼·출산 가족생활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현장 인구교육’에 나섰다.

이번 교육은 지난 11일 상산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초등학교 4개교(상산초, 상영초, 성동초, 상주중앙초) 5~6학년생, 중학교 3개교(상주중, 성신여중, 상주여중) 전교생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교육에는 인구보건복지협회 대구경북지회 소속 전문 강사들이 지역 인구 문제의 해결책으로 양성평등·일과 가정의 양립 문화 확산으로 가족과 결혼에 긍정적인 생각을 갖도록 유도하기 위한 맞춤형 교육을 하고 있다.

상주시 미래전략추진단장(이종현)은 “인구 문제는 전 세대가 고민하고 풀어나가야 할 숙제로, 저출산과 급격한 노령화로 인한 인구 절벽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인구정책과 함께 시민들이 이를 공감하고 함께 대비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인구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주시는 인구는 10만300여 명으로 이 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8.7%를 차지하고, 작년 출생아는 455명으로 저출산 고령화 현상이 점차 심화되고 있다. 이에 출산기피 등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교육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찾아가는 인구교육을 하고 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