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군단 충격패…‘우승국 징크스’ 재현?
전차군단 충격패…‘우승국 징크스’ 재현?
  • 승인 2018.06.1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전 월드컵 우승국
2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
3회 연속 1차전 무승
독일, 남은 2경기서
징크스 털어낼까 관심
‘전차군단’ 독일이 멕시코에 불의의 일격을 당하면서 직전 대회 우승국의 부진이 이번에도 이어질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독일은 18일(한국시간)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멕시코에 0-1로 졌다.

2014년 브라질 대회 우승국인 독일은 월드컵 역사상 56년 만의 2연패에 도전장을 내고 러시아 땅을 밟았다.

1930년 시작한 지구촌 최대 축구잔치 월드컵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한 나라는 이탈리아(1934·1938년)와 브라질(1958·1962년), 2개국뿐이다.

브라질 이후로는 2014년 대회까지 52년 동안 한 나라가 연속해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세계 챔피언’이라는 달콤한 열매 때문에 상대적으로 세대교체가 활발히 이뤄지지 못하고, 세계축구의 ‘공공의 적’으로 떠올라 집중 견제를 받기 때문에 정상의 자리를 지키기란 쉽지 않았다.

한·일 월드컵 우승국 브라질은 2006년 독일 대회에서는 8강에서 프랑스에 0-1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독일에서 정상에 오른 이탈리아는 4년 뒤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2무 1패를 거둬 조별리그 문턱조차 넘지 못했다. 한 경기도 이기지 못하고 8년 전 프랑스의 길을 그대로 걸었다.

남아공 월드컵 우승은 스페인이 차지했다. 하지만 스페인 역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첫 경기에서 네덜란드에 1-5로 대패하는 등 1승 2패의 성적으로 조별리그 3경기 만에 귀국길에 올랐다.

스페인은 1950년 이탈리아(1승1패), 1966년 브라질(1승2패)을 포함해 직전 대회 챔피언으로서 1라운드에서 탈락한 다섯 번째 사례가 됐다.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도 2연패(2008·2012년)를 이루고 브라질 월드컵에서 메이저대회 4연패를 노리던 스페인이었기에 충격은 컸다.

이번 러시아 대회에서 독일이 멕시코에 무릎을 꿇어 직전 대회 우승국은 3회 연속 첫 경기에서 승리를 따지 못했다.

2010년 이탈리아가 파라과이에 1-1로 비긴 것을 시작으로 1무 2패를 기록했다.

독일이 월드컵 첫 경기에서 패한 것은 1982년 스페인 대회 알제리전(1-2 패)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하지만 독일은 당시 결승까지 살아남아 이탈리아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독일 팬들은 자국 대표팀이 멕시코전 패배를 딛고 반전에 성공해 직전 대회 우승국 징크스까지 털어내 주길 바랄 터다.

독일은 이제 조별리그에서 스웨덴, 한국과 차례로 맞붙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