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서 美 자매도시 학생교류단 홈스테이
상주서 美 자매도시 학생교류단 홈스테이
  • 승인 2018.06.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관광지·DMZ 등 투어
상주시는 국제자매결연 도시인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 8명이 지난 15일부터 오는 24일까지 9박10일 일정으로 방문해 상주시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과 홈스테이 교류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미국 학생교류단은 홈스테이 교류를 통해 가정·학교생활과 문화를 체험하고 지역내 관광지(경천대, 도남서원, 자전거박물관, 함창명주테마파크 등)도 방문한다. 또 DMZ 비무장지대 투어도 하는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을 인솔한 매튜 키노(Matthew Kino)씨는 “데이비스시의 학생들이 상주를 방문해 매우 들뜬 상태이고 한국 친구들과의 교류에 대해 기대감이 크다. 상주시의 따뜻한 환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추교훈 상주부시장은 “미래의 주인공인 청소년들에게 소중한 기회를 제공하고 국제자매도시 교류의 장기적 발판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교류행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