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회의 직접 보며 공유”… 참모회의 靑 직원에 중계
문대통령 “회의 직접 보며 공유”… 참모회의 靑 직원에 중계
  • 승인 2018.06.1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8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보좌관 회의 진행 상황 전체를 청와대 전 직원에게 처음으로 생중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수보회의를 영상중계 시스템으로 청와대 전 직원에게 공개한다”며 “실시간 중계로 국정철학과 대통령 지시사항, 논의 내용을 폭넓게 공유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직원들에게 공개된 수보회의 전 장면을 이후에라도 국민에게 공개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청와대는 노무현 정부 당시 참모회의를 이번과 같은 형태로 직원들에게 중계한 적 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평소 수석·보좌관회의가 열리는 여민1관 회의실의 옆방인 대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청와대 직원들은 같은 시각 자신이 쓰는 컴퓨터의 업무관리 시스템에 접속해 회의를 실시간으로 지켜보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현장에 참석한 분들 뿐만 아니라 비서실 직원 모두가 업무관리시스템으로 회의를 볼 수 있게 했다”며 “직원들이 문서를 통해서 회의 결과를 보는 게 아니라 회의 논의 내용을 직접 보고 공유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수보회의에서 “화상회의 때 진짜 제대로 토론하는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딜레마가 있다”며 “회의 공개가 자유로운 토론이 어렵다거나 카메라를 의식해서 안 된다는 게 아니라 예컨대 반대의견을 낼 경우 거기에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들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가급적 좀 투명하게 다 보여주면서 회의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도 “이런 시스템이 되기를 바라왔으나 한편으로는 민감한 현안도 있고 (내용이) 미리 알려지면 곤란한 내용들이 있어서 그간 실현을 못했다”며 “앞으로 이런 방안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취임 초기인 지난 해 5월 25일 수보회의 당시 문 대통령은 “이제 받아쓰기는 필요 없다. 논의에만 집중해주기 바란다”며 “앞으로는 가급적 종이 문서를 사용하지 않고 노트북 회의를 하도록 준비해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당시 대통령 말이 (회의 공개에 대한) 문제의식”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되는 수보회의 전체가 청와대 직원들에게 실시간 영상 중계됐지만, 향후에도 계속 공개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항상 공개할 것 같지는 않고 경우에 따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