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김세훈 씨, 국제디자인공모 ‘최우수’
계명대 김세훈 씨, 국제디자인공모 ‘최우수’
  • 윤부섭
  • 승인 2018.06.1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들 자동차 소유 로망 담아
“이 시대 이끌 디자이너 될 것”
18대학특집=계명대
계명대 산업디자인과 김세훈씨가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국제디자인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자동차 디자이너의 등용문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국제디자인공모전’에서 계명대 산업디자인과 김세훈(25)씨가 최우수상과 함께 상금 200만원을 받았다.

2018 오토디자인어워드 국제디자인공모전은 오토디자인어워드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데일리카가 주관해 ‘아름다운 창작 자동차(Car, the Maximized Beauty)’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독일, 우르과이, 영국, 일본, 대만, 우크라이나 등 9개국에서 241명이 참가했으며 총 31명이 수상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세훈씨는 ‘Concept Nostalgia’라는 작품을 선보여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이 작품은 자동차에서 로봇으로 변신하는 영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자동차를 소유하고 싶어 하는 남성들의 어린 시절 로망을 담아냈다. 그런 관점으로 변신하는 패키지를 베이스로 아름다우면서도 똑똑함을 겸비한 하이퍼포먼스 세단을 디자인해 냈다.

뿐만 아니라 고속주행 시 리어 파스가 구동되며 사이드에 숨겨져 있던 에어 덕트가 자연스럽게 형성되도록 했고, 마찬가지로 돌출된 테일 램프가 스포일러로서 역할을 하게 해 에어로 다이내믹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디자인을 발전시켜 실용화에도 중점을 뒀다.

심사위원단은 “디자인의 완성도와 전달력이 뛰어난 작품이다”며 “다이내믹하고, 날렵한 유선형으로 디자인 균형대치가 돋보이며 형태와 아이디어전개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김세훈씨는 “어릴 적 가졌던 로망을 실현하는 자동차를 디자인하고 싶었다”며 “큰 상을 받게 돼 기쁘고, 목표를 이루기 위한 원동력을 얻게 된 것 같다. 이를 발판으로 더욱 성장해 이 시대를 이끌어갈 자동차 디자이너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