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누에 음식 만들고 양잠기술 배우고…
오디·누에 음식 만들고 양잠기술 배우고…
  • 승인 2018.06.1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오디농가 초청 ‘팜파티’
오디와누에의행복이야기팜파티성료
오디 누에의 행복 이야기란 주제로 지난 16일 팜파티가 열려 참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가 지난 16일 내서면 상주양잠영농조합법인에서 전국의 오디농가 100여명을 초청, ‘오디와 누에의 행복이야기’라는 주제로 팜파티 행사를 개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팜파티(Farm-Party)는 농장의 팜(Farm)과 파티(Party)의 합성어로 농장주가 소비자를 초대해 먹을거리, 직거래 판매, 공연, 체험 등을 여는 행사로써 새로운 농촌마케팅 모델을 말한다.

양잠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홍보를 위해 추진한 이날 행사에는 오디·누에 디저트 등의 음식 만들기, 작은 음악회, 숙잠가공품 경매행사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한편, 농기센터는 1차산업의 고품질 뽕잎 확보를 위한 뽕밭 재배기술 지도와 잠실신축, 2차산업의 누에 포장재 제작 및 가공제품 개발, 3차산업의 양잠과 체험을 연계한 프로그램 개발 운영 및 팜파티 등 1, 2, 3차산업을 융·복합발전시킨 6차산업 수익모델 농가를 조성하기 위해 농촌진흥청 지원으로 ‘양잠산물 생산가공 및 체험마을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군 농기센터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기능성 양잠산업을 성장시킬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농가소득 증대 및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농촌자원을 적극 활용한 고용 창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