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팀들, 8승4무1패 ‘절대 강세’
유럽팀들, 8승4무1패 ‘절대 강세’
  • 승인 2018.06.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미·아프리카팀은 나란히 부진
‘유럽에서 열리는 월드컵에선 유럽 팀들이 강세를 보인다’는 관례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소속 국가들은 현지 날짜로 18일에 열린 세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따냈다.

F조 스웨덴이 한국을 1-0으로 꺾었고, G조의 잉글랜드와 벨기에는 각각 튀니지와 파나마를 물리치고 승점 3을 가져갔다.

H조의 폴란드가 20일 세네갈과 첫 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유럽 국가들은 19일까지 8승 4무 1패의 ‘절대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공교롭게도 유일하게 진 경기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FIFA 랭킹 1위 독일이 멕시코에 당한 0-1 패배다.

네 차례 비긴 경기 중 2 무승부로 기록된 포르투갈과 스페인전은 지금까지 열린 조별리그 경기 가운데 최고의 명승부로 꼽힐 정도로 내용 면에서도 알찼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20차례 월드컵 가운데 유럽 대륙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유럽 국가, 아메리카 대륙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남미 국가가 우승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번 대회에서도 남미 팀들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남미 축구를 양분하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모두 1차전에서 무승부에 그쳤다.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호주는 모두 1차전에서 패하면서 여전히 세계 수준과는 격차를 보인다.

아프리카 팀들의 부진도 눈에 띈다. 이집트, 모로코, 나이지리아, 튀니지가 모두 1차전에서 패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