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퀴어문화축제와 인권결핍사회
대구퀴어문화축제와 인권결핍사회
  • 승인 2018.06.20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영-사무국장
김지영 레드리본사
회적협동조합 이사
동성애가 에이즈의 원인이라는 주장은 비과학적이며, 이러한 주장은 편견과 혐오를 조장하여 또 다른 HIV 감염인을 양산하는 일이다. 에이즈의 원인은 동성애가 아니라 동성애에 대한 편견이다. 대구에서 제10회를 맞게 되는 퀴어퍼레이드 축제는 정치적·시민적 권리를 가진 사람들의 평화를 지향하는 행사이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동성애를 에이즈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일부 혐오집단들이 팽창하고 있고, 신의 이름을 도용하여 자신들의 행동을 정당화하고 있다. 이 같은 일이 민주사회를 넘어 인권사회를 지향하는 한국 사회에서 발생한다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다. 2016년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2016~2030)에서는 HIV 감염 증가의 원인이 성 불평등과 배제와 낙인, 차별, 폭력임을 분명히 하며, HIV 감염인의 인권 보장을 강조한 바 있다.

HIV는 감염경로가 명확하게 밝혀져 있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도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PrEP요법(Pre-Exposure Prophylaxis; 노출전 예방요법)’이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시행되고 있다. 또한 2017년에는 진단된 HIV 감염인이 꾸준히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면 타인에게 감염시킬 확률이 ‘0’에 이른다는 미국 CDC의 공식적 발표도 있었다. 일부 혐오 집단들은 동성애자를 낙인찍어 테두리 밖에 위치시키려 한다. 에이즈를 동원하여 집단적 따돌림에 앞장서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주장은 미국 근본주의 보수 기독교 집단에서조차 극단적인 것으로 취급되고 있다. 그 예로 2013년 6월 미국의 탈동성애 운동단체인 엑소더스 인터내셔널(Exodus International)이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그동안의 과오에 대해 사과하는 글을 발표하고, 공식적으로 문을 폐쇄한 것이 대표적이다.

한국에서 에이즈를 보다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조절하기 위한 정책은 매우 중요하다. 전 세계적으로 HIV 감염은 감소하고 있으나 OECD 국가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한국에서는 매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외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을 두고, 한국사회의 HIV/AIDS에 대한 높은 편견과, 성소수자에 대한 심각한 낙인이 원인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회적 낙인이 만연한 사회의 국민들은 에이즈 검사 자체를 주저하게 되며, 검사를 받지 않으니, 진단되지 않고, 치료도 어렵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에이즈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가장 과학적이고 전략적인 방법은 바로, 혐오와 차별을 거둬내는 것이다.

얼마 전 세계가치조사에 따르면 한국은 에이즈 감염인에 대한 거부감이 가장 높은 나라이다. 또한 동성애에 대해서도 가장 낮은 수용도를 보이는 국가 중 하나이다. 한국 사회의 동성애와 에이즈에 대한 이 같은 거부감은 의학적 무지와 인권 감수성 결여에서 비롯된다. 그러므로 이러한 무지에서 벗어나 모든 사람의 존재를 존중하고 그들의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자세와 인식을 가져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