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보수 야당은 있어야 한다
그래도 보수 야당은 있어야 한다
  • 승인 2018.06.20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복 영진전문대
명예교수 지방자치
연구소장
지방선거 다음날 서울 친구로부터 “축하 한다”는 전화를 받았다. 대구시장과 경북지사의 당선을 축하한다는 말인지 비꼬는 말인지 잠시 헷갈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지방선거의 압승은 청와대와 내각이 잘 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북한까지 곁들어 “남북관계의 흐름을 귀중히 여기는 남조선의 민심”이라는 말을 보탰다.

어쨌든 문재인 대통령은 운이 좋은 사람이다. 선거에서는 질수도 있고 이길 수도 있다. 예의 장면이 또 연출되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우리가 잘못 했습니다’라면서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국민들은 아무런 감흥도 없다. 민주주의 정치는 여·야가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다. 한국인들의 정치의식 속에는 진보와 보수가 늘 잠재해 있다. 지난 정권에서 여당은 보수, 야당은 진보였지만 이 정부에 들어서는 여당이 진보, 야당이 보수가 되었다. 한국에서 진보와 보수, 또는 좌와 우의 양분은 안보적시각에서 비롯된 정치행태가 아닐까 생각한다.

6·13 선거는 인물·정책선거가 아니라 예고된 바람선거였다. 보수라고 자처하는 정치인들의 하는 짓들이 못 마땅해 떠난 민심이 진보 편에 선물을 준 것이다. 드루킹사건도 흥미있는 스캔들도 바람에 묻혀 버렸고 경제파탄 심판도 날려가 버렸다. 대구·경북민이 시장·지사, 국회의원 한명을 살린 것은 진보의 독식을 막기 위한 TK의 현명한 지혜였다. 선거에서 대패한 한국당의 정치모양새를 살펴본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은 “이번 선거는 국민이 자유한국당을 탄핵한 선거”라면서 “당 해체를 통하여 처음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수성향의 선거민들까지 한국당은 없어져야 한다는 말을 하고 있는 마당에 공감이 간다. 그럼에도 당내에는 여전히 친박, 이박, 홍박 등 등 여러 패거리가 당권 장악 등 정치적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한심한 작태를 보여주고 있어 역겹기만 하다.

국회의원을 존경하지는 않지만 보수야당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 한국당은 공황상태에서 속히 벗어나 2020년 총선을 대비한 체제 정비를 서둘러야 한다. 이 상태로 계속 간다면 총선패배는 불 보듯 뻔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방선거에서 승리했지만 겸손해야 한다면서 멀리 내다보는 정치를 하고 있다. 나락에 떨어진 한국당이 다시 일어서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필자의 생각은 이렇다. 단체로 꿇어 잘못을 비는 모습은 이제 먹혀들지 않는다. 진심으로 잘못을 반성한다면 지역구에 내려가서 사죄유세를 하고 골목골목 돌면서 지역민들을 만나라. 의원들의 마음속에 있는 계파 편가르기를 완전 지워라. 당권 욕심을 훌훌 털어버려라. 김무성 의원이 다음 총선에 불출마를 공언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지만 당권 도전 말도 흘러나오는데 소가 웃을 일이다. 대구·경북민의 가슴 속에는 영어생활을 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있다. 중진의원들은 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음을 자각하라. 그리고 정치적 용단을 내려라. 당대표를 하겠다는 인사들이 여럿 나오고 있다. 그 중에는 철면피 인물도 보여 답답하다. 국회의원 당선 횟수를 내 세우는 경우가 많은데 꼭 그래야만 하는가. 경험이 많은 이들 가운데 자기 보신에만 치우쳐 당을 망친 정치인이 꽤 있지 않은가. 어느 정치인이 불편부당한 양식이 있는가는 의원들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지금 이 상태에서 의원들끼리 모여 당 쇄신책을 논의해 봤자 다람쥐 채바퀴 돌기와 다를 바 없어 분명 국민들은 고개를 돌릴 것이다. 당을 살리려면 누구든 앞장 서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 김성태 대표의 쇄신방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자세를 가져보라. 새로운 아이디어, 새 사람이 필요할 때다. 사심을 두지 말고 정말 나라를 걱정하는 비대위원장을 외부에서 찾아 초치하라.

문재인 청와대는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조직이라기 보다 행정·입법·사법·지방, 심지어 언론까지 쥐락펴락하는 막강한 권력체제로 둔갑하고 있다. 그들이 잘못해도 막을 장치가 없다. 한국은 민주주의국가다. 그 무한대의 권력지향을 막을 장치는 오로지 야당뿐이다. 자유한국당은 제2의 정당이 아닌가. 아직도 힘이 있다. 기죽지 말고 어떻게 당을 혁신할지 고민하라. 반드시 국민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당을 재건해야 한다. 미워도 다시 한 번 우리는 기다릴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