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야권도 대대적 물갈이 불가피하다
TK 야권도 대대적 물갈이 불가피하다
  • 승인 2018.06.20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야권 정당들이 6·13 지방선거에서 완전히 몰락한 이후 참패 책임론과 쇄신방안을 놓고 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친박’과 ‘비박’이 고질적인 집안싸움을 벌리고 있다. 서로가 진지한 자기반성은 없이 상대방을 몰아붙이고 있다. 바른미래당도 ‘안철수 책임론’을 놓고 당내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대구·경북(TK) 지역 보수정당 의원들도 대폭적인 물갈이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지역민의 여론이다.

한국당은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18일 발표한 중앙당 해체와 혁신비상대책위 설치 구상을 놓고 또 계파 간에 으르렁거리고 있다. 비박 쪽에서는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다며 친박 쪽을 청산하려 하고 있고 친박은 물러나지 않겠다며 완강히 버티고 있다. 그러나 이런 당내 갈등이 국민의 눈에는 차기 당권을 잡기 위한 기득권 싸움 이상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한국당이 국민의 마음을 몰라도 너무 모르고 있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역시 참패를 당한 바른미래당도 그제 비상대책위원 및 국회의원 워크숍을 열었다. 그러나 거기서 나온 얘기들은 ‘개혁적 보수’니 ‘합리적 보수’니 하는 책임론이 고작이었다. 이것 역시 국민의 눈에는 안철수계의 국민의 당 출신과 유승민계의 바른정당 출신 간의 주도권 싸움으로만 비쳐진다. 너무나 이질적인 집단이 정치세력 유지를 위해 모였던 정당이었던 만큼 결국은 갈라설 것이란 게 국민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TK 지역 보수정당 의원들도 개혁쇄신 요구에 내몰리고 있다. 지역의 3선 이상 중진의원들은 패배 책임에 몰려 퇴진 압력을 받고 있지만 변명도 제대로 못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이 지난 대선과 이번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자들이거나 보수정부의 국무위원을 지냈다. 현재 재판 중인 의원도 있다. 초선위원들도 ‘박근혜 키드’들이라 쇄신을 운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지역 보수정당 의원의 상당수 물갈이가 불가피하다는 게 중론이다.

한 마디로 말해서 지역 야권 의원들이 아직도 민심을 모르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젊은이들과 이야기할 때는 통역이 필요할 만큼 시대 흐름을 읽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만큼 표심을 알지 못했다는 뜻이다. 지금 보수정당은 어느 한 부위를 도려내는 것으로는 안 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를 바꾸어야 한다. 보수정당이 살기 위해 대폭적인 물갈이를 해야 한다. 지역 의원들도 마찬가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