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강진 여고생 “나에게 일 생기면 신고해”
실종 강진 여고생 “나에게 일 생기면 신고해”
  • 승인 2018.06.2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친구에게 문자 메시지
“아저씨가 비밀로 하라고 해”
휴대폰 마지막 신호지 수색 중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이 실종 전 친구에게 ‘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신고해달라’고 메시지를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실종된 A(16·고1)양은 아르바이트를 시켜준다는 ‘아빠 친구’ B(51)씨를 만나러 나갔다가 행방불명됐으며 B씨는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전남지방경찰청과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A양은 실종 전날인 지난 15일 오후 3시 34분께 친구에게 ‘내일 아르바이트 간다. SNS 잘 봐라’는 SNS 메시지를 보냈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없던 A양은 평소 가족끼리 잘 알고 지내던 B씨를 따라가기에 앞서 ‘아저씨가 알바 소개한 것을 주변에 말하지 말라고 했다. 나한테 무슨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고도 했다.

경찰은 최근 6개월간 B씨와 A양이 직접 통화나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은 없으며 만나는 모습이 찍힌 CCTV도 확보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종 일주일 전 A양이 친구에게 “학교 앞에서 아빠 친구를 우연히 만났는데 아르바이트를 시켜주기로 했다”고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양은 지난 12일에도 자신의 아버지와 B씨와 식당에서 함께 식사했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께 집을 나선 뒤 행방불명됐으며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다가 이날 오후 4시 30분께부터 도암면 야산에서 신호가 잡힌 것을 끝으로 휴대전화 전원이 꺼졌다.

그는 친구에게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해 만났다.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SNS 메시지를 보냈다.

B씨의 차량은 A양이 집을 나설 당시 집에서 600여m 떨어진 지점과 도암면 지석마을 초입 CCTV 등에서 찍혔다.

B씨는 휴대전화를 집에 놓고 외출했다가 이날 오후 5시 35분께 강진읍의 집으로 돌아왔고 인근 CCTV에 의류로 추정되는 물건을 불태우고 세차를 하는 모습 등이 확인됐다.

A양이 이날 밤까지 귀가하지 않자 어머니가 친구에게 수소문해 B씨 집을 찾아가 벨을 눌렀으나 B씨는 뒷문으로 달아났다.

B씨는 다음 날 오전 6시 17분께 자택 인근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B씨의 집과 차량, 식당 등을 수색했으나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다.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도암면 야산 일대를 중심으로 수색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