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향한 비난 감내하고 더 단단해질 것”
“대표팀 향한 비난 감내하고 더 단단해질 것”
  • 승인 2018.06.2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팬들, PK 실축 빌미 탓
장현수 국대 박탈 국민청원 등
공격·수비수 싸잡아 맹비난
구자철 “스웨덴전 책임 통감”
한국 축구대표팀이 경기에서 맞붙는 상대 팀만큼이나 두려워하는 것이 있다.

결과가 좋지 않았을 때 쏟아지는 비난과 ‘마녀사냥 급’ 희생양 만들기다.

2018 러시아월드컵 첫 경기인 18일(현지시간) 스웨덴전 이후 상황도 예외가 아니다. 아쉬운 경기력 속에 대표팀이 패한 원흉으로 중앙 수비수 장현수(FC 도쿄)가 지목된 게 대표적이다.

이 경기에서 박주호(울산)가 공중볼을 받으려다 허벅지 근육을 다쳐 이탈한 게 장현수의 부정확한 패스 때문이었고, 김민우(상주)의 태클로 페널티킥 결승 골을 내준 장면도 장현수가 발단이었다는 보도가 특히 팬들의 분노를 돋웠다.

여기에 동조한 이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장현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글을 올리기까지 했다.

스웨덴전 이후 장현수 외에도 김민우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은 공격수 김신욱(전북), 신태용 감독 등을 탓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구자철은 “첫 경기 결과가 좋지 못했다”며 “심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직 두 경기가 남아있는데, 현수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내부적으로 팀으로서 단단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적으론 그런 부분을 받아들이고 감내하며 이어지는 멕시코전에서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기쁘게 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