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맥회 강용철 증경회장 ‘국민훈장 목련장’
상맥회 강용철 증경회장 ‘국민훈장 목련장’
  • 승인 2018.06.2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포상수여식
항일독립기념탑 건립 주도 등
보훈 정신·애국심 고취 기여
강용철-상맥회증경회장국민훈장목련장수훈


상주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순수 민간 봉사단체인 상맥회의 강용철(姜龍哲·사진) 증경회장이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았다.

강 회장은 21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정부 포상수여식에서 보훈 가족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국민훈장 목련장을 전수받았다.

강 회장은 1971년 파월 백마부대 박쥐부대용사로서 수차례 전투에 참여했고 이후 상주시청 공무원으로서 38년간 지역사회 발전과 주민 복리 증진에 이바지했다.

공직을 떠난 후에는 평소 몸담고 있던 상맥회 임원을 거쳐 2017년부터 상맥회 증경회장으로 사회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해 왔다.

강 회장은 상주 항일독립기념탑 건립에 주도적 역할을 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또 상주 항일 독립만세 관련 자료를 찾아 기념행사를 4회째 개최했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상주지역 항일 독립운동 유공자 송인수 선생 외 네 분을 확인해 독립유공자로 선정되도록 노력했다. 이와 함께 상주 항일독립유공자 발굴 및 자랑스런 후손 찾기 책자를 발간하는 등 상주 지역 항일독립사를 재정립하기 위해 사비를 들여가며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드높이며 시민 애국심을 고취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외에도 상주문화재 환수추진위원장을 5년째 맡아 범시민 문화재 사랑운동 전개하고 관련 기관ㆍ단체와 협조해 지역문화재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상주 남성동 출신으로 상주대학교를 나온 강 회장은 상주시청 행정지원국장을 역임했다.

상주=이재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